수필은 시도다

보배

갑자기여인 2021. 12. 28. 15:07

"얼른 주라 "

"사진 한 장 찍고 주마"

 

보배는 먹어야겠는데, 빵이 저기 있는데, 주인이 언제 줄까를 애타게 기다리는거죠.ㅎㅎ 개아범은 그걸 알고 쳐다보고 꼬리치는 보배 표정이 재미있어서 사진을 찍은 것이고요

                                      

'수필은 시도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닮고 싶어라, 비둘기와 참새  (0) 2022.01.10
외면 말고 정면 돌파  (0) 2021.12.28
보배  (0) 2021.12.28
눈사람, 순간 마음의 고향  (0) 2021.12.22
생각이 난다 홍시  (0) 2021.09.29
브런치 즐기는 거미  (0) 2021.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