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은 시도다

수복강녕 壽福康寧 하세요

갑자기여인 2022. 1. 30. 14:50

수복강녕부귀 壽福康寧富貴

 

2022년 임인년 설에 가족들의 나이를 새삼스레 확인하니 자식들은 50대 손주들은 20대였습니다. 이미 알고 있는 일인데도 생생하고 놀라웠습니다. 질문을 하네요. 자신들을 제외한  또 다른 50여년을 함께 한 "것이 있느냐?"고,

 

50년이란 퍽 긴 세월이죠

그동안 별로 사용하지도 않으면서 귀하게 가지고 있는 우리집의 가보 6쪽 병풍 <수복강녕부귀 壽福康寧富貴>가 떠올랐습니다. 50여년 전에 수를 직접 놓은 일생일대의 물건이죠.  옆집에 살고 있는 E대 자수과를 졸업한 새댁에게 코치를 받은 것입니다. 

첫 글자 목숨 수(壽) 문(紋)을 자세히 보세요. 흉터가 보이죠. 새댁은 엉망이 된 무늬를 다 뜯어내고 수정도 해주었습니다.

본뜨기, 명주실구입하기, 마지막에는 인사동 표구까지 해 주었습니다.

 

2022년 설날 모든 분들께서 수복강녕부귀 壽福康寧富貴의 해가 되기를 바라며

귀한 병풍을 갖게 해준 새댁에게 늦었지만 큰 감사함을 전합니다.

 

 

'수필은 시도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탄천의 비밀_복합 삼각주에 우쭐하다  (0) 2022.02.08
재미 있는 봉투 썰매  (0) 2022.02.02
수복강녕 壽福康寧 하세요  (0) 2022.01.30
늦겨울에 눈꽃 장미  (0) 2022.01.25
그냥, 따라하기  (0) 2022.01.22
걸어도 행복 쳐다봐도 행복  (0) 2022.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