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과 배우

86세 스승과 68세 제자의 합창

갑자기여인 2022. 7. 27. 01:21

86세 스승과  68세 제자의 옛 반창가 부르기

 *목발을 집고 걷는 스승의 발걸음은  폭우 속에서도 행복해 보였습니다. 

 1975년 2월에 졸업한 배재고교 90회, 3학년2반 제자 16명은,

  2022년 7월 23일 분당 미금에서  김종상선생님을 모시고 환담을 나누기 시작하였습니다.

 

                                                     

* <크고자 하거든 남을 섬기라>라는 배재고교 교훈과 김종상(서울출생 사대부고  서울사범대  연세대학원 졸업 정명고 교장 퇴임)선생님의 3-2반 담임 때 모습 ↑

* 현재 제자들은 대부분 퇴직하였고 아직도 원자력 연구소에서 연구를 계속하고 있는 자랑스런 제자도 있습니다 

 

*60년을 훨씬 넘긴 세월 앞에서 50여년의 추억을 훑으며 어색하지만 두터운 손 마주 잡고 열창하는

'오가며 그 집 앞을 지나노라면  그리워 나도 몰래 발이 머물고 . . ,'  그 소리는

우렁차면서도 진실된 떨림이 있고 그리우면서도 존경심이 짙은 반창가였습니다.

 

* 그때 김종상 선생님의 별명은 염소였지요.  그래서 3-2반학생들은 염소농장의 순한 염소 가족이었습니다.

↗ 페넌트 들고 기뻐하시는 김종상 선생님, 역시나 지금도 염소가 틀림없으십니다. ㅎㅎ

 

"

     * 오랜만에 기식이와 통화하면서 그의 나이와 직업을 물었더니,올해 68세이며 직장은 이미 퇴직을 했다고.

  깜짝 놀라 내 생각만 했구나 너희도 늙었구나 했습니다. 오늘 건강하고 멋진 여러분을 만나보니  매우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앞으로 모두 아프지 말고 건강해서 이런 모임 가지기 바랍니다.

    

     

 

 

'관객과 배우'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 the upside  (2) 2022.08.01
지나가는 것  (0) 2022.07.29
86세 스승과 68세 제자의 합창  (4) 2022.07.27
매미 에그머니!  (2) 2022.07.23
박경리_산다는 것  (2) 2022.07.22
까치들의 웬 폭력!  (0) 2022.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