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은 시도다

탄천의 비밀_복합 삼각주에 우쭐하다(2)_전호꽃 만발

갑자기여인 2022. 5. 23. 15:32

 

지난 2월8일 구미교 위를 걷다가 발견한 삼각주 안에,  5월의 야리야리한 흰 빛 전호꽃이 무리 지어 꽃 피우고 있다

탄천을 지나 서울로 흘러간 물 소리가 그리워서일까, 동막천 냇물이 그리워서 일까? 한들거리며 그리움을 고백하고 있다

                                                                                                        (전호꽃말-고백)

'수필은 시도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폭우 지나간 자리  (2) 2022.07.04
보도블록에 엎드려서  (0) 2022.05.24
탄천의 비밀_복합 삼각주에 우쭐하다(2)_전호꽃 만발  (0) 2022.05.23
등허리  (0) 2022.05.17
노랑 나비 한 마리  (0) 2022.04.25
고목에서 시를 배우다  (0) 2022.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