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과 배우

'내가 제일 잘 나가' - 숙제 이야기

갑자기여인 2022. 6. 8. 21:38

변성진 (사진작가, F64대표)선생님의  '포토 에세이' 7주 강의를 듣고 있습니다. 그 첫번째 숙제 ↙ 제출.

 

↗ 사진은 동막천이 흐르는 낙생교  언덕에서 찍은 것입니다. 그곳을 4차례나 갔습니다. 점점 사라져 가는 이름도 잊혀진 나무 그루터기와 바람에 굴러 온 설익은 살구열매, 화려한 돌나물꽃에 엑센트 주며 사진의 스토리를 생각했습니다.

 

오늘 수강생들의 사진 숙제를 서로 교환해 각자의 시선과 현장에서 구성한 짧은 글을 공유했습니다.  부끄럽지만 저는  제 그림에 이렇게  썼습니다.  "고목이 된 그루터기에 봄꽃 야생화가 찾아왔다. 덩달아 살구, 푸른 열매도 왔다. 내 삶의 기쁨도 찾아오겠지" 라고. 참 올드합니다. 

 

선생님은 저의 숙제를 보고 그 핵심과 균형을 잡아주고 윗트 있는 글로 다시 태어나게 해 주었습니다.  

 

   글: 변성준

                    ' 내가 제일 잘 나가'

                                누구보다 내가 더 돋보이네

                               그래 역시 내가 제일 잘 나가

 

'관객과 배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가리 쉼터  (0) 2022.06.17
어떻게 이렇게  (0) 2022.06.10
'내가 제일 잘 나가' - 숙제 이야기  (0) 2022.06.08
지나가는 봄의 여분_5  (0) 2022.06.05
지나가는 봄의 여분_4  (0) 2022.06.04
지나가는 봄의 여분_3  (0) 2022.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