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과 배우

지나가는 봄의 여분_3

갑자기여인 2022. 6. 4. 20:43

 

* 4월4일- 사랑초의 새순이 돋아나 듯

             염색 머리에 흰머리카락이 삐죽삐죽, 얼굴엔 주름 가득,

             '대문 밖이 저승'이라는 속담을 생각하며  마스크 단단히 쓰고 미장원에 다녀왔다.

             거리두기, 재택근무, 백신 맞기, 모임금지 그래도 사람들 피해 동네 한바퀴 돌고. ↘

 

'관객과 배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나가는 봄의 여분_5  (0) 2022.06.05
지나가는 봄의 여분_4  (0) 2022.06.04
지나가는 봄의 여분_3  (0) 2022.06.04
지나가는 봄의 여분_2  (0) 2022.06.04
지나가는 봄의 여분 _1  (0) 2022.05.31
김구슬 시집_0도의 사랑  (0) 2022.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