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과 배우

지나가는 봄의 여분_4

갑자기여인 2022. 6. 4. 20:48

 

   *4월15일- 자목련 빛깔에 물든 벽면이 더 곱고 더 예쁘다.

 

    대면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려 교회에 갔다가                                                                              만난 자주빛 목련화,

 

    '오 내 사랑 목련화야/ 그대 내 사랑 목련화야'

                                                                               

    교회 계단에서 찬송가를 부르지 않고, 가곡만 부르고                                                                                      있는 엉터리 명예권사♬♩

 

'관객과 배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제일 잘 나가' - 숙제 이야기  (0) 2022.06.08
지나가는 봄의 여분_5  (0) 2022.06.05
지나가는 봄의 여분_4  (0) 2022.06.04
지나가는 봄의 여분_3  (0) 2022.06.04
지나가는 봄의 여분_2  (0) 2022.06.04
지나가는 봄의 여분 _1  (0) 2022.05.31